•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짐쿨
  • 조회 수 242

할머니의 착각...

 

하루는 할머니 한 분이 골목길을 걷고 있었는데

뒤에서 따라오던 어떤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같이 가 처녀~ 같이 가 처녀~"

 

할머니는 속으로 

"아니 내가 아직도 처녀처럼 보이나,

내 뒷 모습이 그렇게 예쁜가?" 하고 생각했습니다.

 

할머니는 누군지 보고 싶었지만 남자가 실망할까 봐 

차마 뒤돌아보지 못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집에 돌아온 할머니께서 싱글벙글하자 손자가 물었습니다.

 

"할머니. 오늘 무슨 좋은 일 있었어요?"

 

" 아까 집에 오는데 어떤 남자가 나한데 처녀라고 그러더라."

손자는 믿기지 않는 듯 " 잘못 들은 건 아니고요?"

 

할머니가 정색을 하며 

" 아니야. 내가 분명히 들었어. 같이 가 처녀라고 했어."

 

"그게 누군데요?"

 

"그건 모르지, 하여튼 남자들은 예쁜 건 알아 가지고"

"그럼 내일 보청기 끼고 다시 들어보세요."

 

이튿날 할머니는 보청기를 끼고 집을 나섰습니다.

 

하루 종일 돌아 다녀 봐도

그 남자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내일 다시 나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집에 오는데 

뒤에서 어제 들었던 그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

.

.

.

.

 

 "갈치가 ∼ 천원 ~~  갈치가 ∼ 천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