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코주부
  • 조회 수 69

살얼음판이다. 국내 대표 전기차 배터리 기업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관계가 차갑게 식었다. 성적 때문은 아니다. 두 기업 모두 3월까지 성적은 괜찮았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83% 높아졌고, SK이노베이션의 판매량은 4배 이상 급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기업의 분위기가 차갑게 식은 건 2차전지 핵심기술 및 인력 유출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LG화학은 지난 4월 30일, SK이노베이션에 ‘2차전지 영업비밀 침해’ 의혹을 제기하며 소송을 한 상태다.

 

‘명백한 기술유출’ LG화학 VS ‘기술력 자체가 다르다’ SK이노베이션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두 기업이 손에 좋은 성적표를 쥐고도 서로를 노려보고 있다. 4월 30일, LG화학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와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이 2차전지 핵심인력과 기술을 빼간다는 이유였다.

 

LG화학은 4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SK이노베이션이 2017년부터 불과 2년 만에 연구개발, 생산, 품질, 구매, 영업 등 전지사업 전 직군에서 핵심인력 76명 빼갔다”고 주장했다. 또,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입사지원 과정에서 자사의 양산기술 및 핵심공정 기술과 함께 프로젝트를 함께한 동료 전원의 실명까지 상세하게 제출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입사지원 인원들이 집단적으로 공모해 핵심기술 자료를 유출시켰다는 게 LG화학의 의견이다.

 

-----------------

 

출처

http://www.hellot.net/new_hellot/magazine/magazine_read.html?code=203&sub=004&idx=46199&page=1&list=all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